이 시대 최고의 R&B 싱어-송라이터 ‘John Legend’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활동해온 R&B 싱어 송라이터 John Legend는 데뷔 이래 언제나 상향곡선의 커리어를 쌓아 올려 나갔다. 게다가 근 얼마 동안은 그야말로 전성기를 갱신했다고 할만큼의 활약까지 이어나가기도 했다. 일단 2013년 발표한 앨범 [Love In The Future]의 수록곡 ‘All Of Me’가 2014년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데뷔 12년 만에 드디어 첫 번째 넘버원 히트곡을 가지게 됐다.

또한 같은 해 말 Megan Trainor와 함께한 ‘Like I’m Gonna Lose You’ 또한 히트시켰고, 2015년도에는 Common과 함께한 영화 “셀마 (Selma)”의 주제곡 ‘Glory’가 그래미는 물론 아카데미 주제가상까지 수상하면서 그야말로 승승장구했다. Common은 John Legend와 레이블 메이트이기도 한데, 특히 John Legend의 전작에 수록된 Bobby Caldwell의 커버 곡 ‘Open Your Eyes’는 사실 Common의 ‘The Light’에 먼저 샘플링되면서 널리 알려진 곡이기도 하다. 결국 둘의 화합은 아카데미 수상이라는 영광스런 결실을 맺는다. 여전히 다양한 곳에서 John Legend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개봉 이전부터 주목 받고 있는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 (La La Land)”에서는 직접 배우로 출연하기도 했고, 자신이 설립한 회사 겟 리프티드 필름 컴퍼니(Get Lifted Film Company)를 통해 19세기 미국을 배경으로 흑인 노예들의 탈출기를 그린 TV 드라마 “Underground”의 총 제작 지휘를 담당하기도 했다. 이 “Underground”의 1시즌이 호평을 얻으면서 현재 2시즌의 제작 역시 결정됐다고 한다. 이처럼 John Legend는 음악뿐만 아니라 영화/드라마에서도 맹활약 중에 있다.

어두운 시기, 기쁨과 빛을 찾아서. John Legend [Darkness And Light]

3년 전 발표한 [Love In The Future]의 경우 그의 결혼이 영향을 준 앨범이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번에 공개되는 신작 [Darkness And Light]은 올해 4월 태어난 그의 딸 루나(Luna)의 탄생이 영향을 끼쳤다고 한다.

아이하트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John Legend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에서 기쁨과 빛을 찾아내려 한다 말하기도 했다. 그의 딸 이름인 “루나 (달)”는 어둠 속의 빛 같은 존재라고 설명했고, 게다가 딸이 태어나고 처음 들었던 곡인 Curtis Mayfield의 ‘Superfly’의 가사 첫 소절이 “달이 눈부시게 빛나는 어두운 밤”으로 시작했다고도 한다. 결국 “Darkness and Light”을 앨범의 제목으로 채택했다.

존 레전드의 특징이기도 한 부드러운 분위기의 트랙들로 앨범이 채워져 있다. 기존 작들에 비해 피아노의 색이 그리 강하지 않은데, 얼마 전 발매된 앨리샤 키스(Alicia Keys)의 최근작 [Here]의 경우에도 유독 기타가 두드러지는 작품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요즘 피아노를 치며 노래하는 소울 보컬리스트들이 의식적으로 건반을 배제하고 있는 경향을 감지해낼 수 있다. 존 레전드의 경우에는 현재 가장 주목 받는 젊은 기타리스트를 아예 앨범의 공동 프로듀서로 앉혀내기까지 했는데, 아마도 다른 분야, 혹은 더 넓은 영역을 다뤄내고 싶은 욕심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럼에도 기존 존 레전드의 품위있는 곡조, 그리고 소울풀한 감미로운 멜로디와 보컬은 여전히 지속된다.

알려진 대로 현재의 미국은 어둠의 시기를 맞이하게 됐고, 존 레전드의 앨범 제목은 절묘하게 현 상황을 빗대어 표현하고 있다. 존 레전드는 싱글 ‘Love Me Now’를 공개하면서 SNS를 통해 우리는 더 많은 사랑이 필요하고 안 좋은 소식 가운데에도 가족과 음악을 통해 빛을 찾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랑을 전파하고, 그것이 미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만들어진 이번 앨범은 대놓고 급진적이라거나 사회참여적인 색깔을 지니고 있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현 정세를 곱씹어보게끔 유도해내는 작품이 됐다. 화려함은 없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마음 속 깊이 스며들어 가는 그런 앨범이다.

최신음원 미리듣기